언론홍보

언론에 소개되는 큐렉소의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후생신문

큐렉소, 상 하지 로봇재활 토털라인업 구축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0-01-16
  • 조회수 : 1




【후생신보】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가 상지재활로봇 ‘인모션’(InMotion)의 수입허가를 획득하며, 재활분야 상, 하지 토털라인업으로 국내 재활시장 공략을 가속화 하고 있다.

 

큐렉소는 세계최초 상지재활로봇 제조사인 캐나다 바이오닉사 와 국내 독점 판매계약을 체결하고 상지재활로봇 ‘인모션(InMotion)’의 수입허가를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인모션은 상지마비 및 기능저하 환자를 위한 재활 훈련용 로봇으로 전세계 20여개국, 200여곳 이상의 병원에서 사용 중인 제품이다. 환자는 로봇암(Arm)에 팔을 지지하고 화면을 보며 증상과 상태에 따라 적절한 강도의 치료를 받는다. 치료 시 환자 팔의 위치, 속도, 힘을 초당 200번 이상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으며, 이를 분석해 환자의 부족한 부분에 맞는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다. 이처럼 로봇이 환자와 상호작용으로 부족한 능력을 분석하고 치료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때문에 신경가소성을 높여 일반적인 재활치료보다 회복속도가 빠르다는 평이다.

 

큐렉소 이재준대표는 “인모션은 전세계에서 상지재활로봇에 대한 많은 연구 논문을 통해 그 효과가 입증되어온 제품”이라며, “바이오닉사 의 제품을 사용해본 국내 유저의 만족도가 높아 최신 제품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사의 하지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에 바이오닉사 의 ‘인모션’을 더한 로봇재활 토털라인업 구축은 국내 재활시장을 더욱 활성화시킬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11개 병원에서 사용중인 큐렉소의 ‘모닝워크’는 발판기반의 안장형 보행재활로봇으로 발판센서를 통해 실시간 측정되는 지면반발력으로 보다 효과적인 보행치료를 할 수 있는 제품이다.


국내 허가 및 CE, FDA를 마친 제품으로, 회사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판매망 확보에도 힘을 쏟고있다.

 

한편, IBM의 계열 연구소 윈터그린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재활로봇 시장규모는 연평균 35%이상으로 급성장해, 2019년 1조원에서 2020년 1.4조원, 2021년에는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원문: http://www.whosaeng.com/115277

다운로드모닝워크&인모션 제품사진.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