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큐렉소의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조선비즈

헬스케어포럼 2019 "한국 기술 혁신 빨라, 주목할 기업으로 큐렉소 지목"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9-11-15
  • 조회수 : 1

[헬스케어포럼 2019] 피터 호크스 존슨앤드존슨 총괄 "한국, 기술 혁신 빨라…규제 개선해야"


"한국을 비롯해 중국 등 아시아 지역에서 헬스케어 기술 혁신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향후 10년간 인공지능(AI)·데이터·유전체 연구 등 신기술 분야에서 가파른 성장이 기대된다. 존슨앤드존슨은 혁신 기술과 스타트업을 장려하고 발굴하기 위해 주력할 것이다."

피터 호크스(Peter Hawkes) 존슨앤드존슨 아태지역 신사업개발 총괄은 1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 2019’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아시아 지역 기술개발 현황 및 신기술 동향’ 주제로 발표했다.

호크스 총괄은 "2050년이면 60세 이상 고령 인구가 (지금보다) 2배 늘어날 것이다. 고령화 사회에 발맞춰 헬스케어 시장은 기존 치료 중심에서 예방과 조기 진단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변화에 따른 헬스케어 기술 방향 전환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호크스 총괄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스타트업의 도전은 주목할 부분"이라면서 "지난 3년새 한국은 놀라울 정도로 기술 혁신이 이뤄지고 있으며, 혁신 국가로 꼽힌다"고 했다.

존슨앤드존슨은 미국 시가총액 8위(약 2424억달러) 기업이다. 의약품, 의료기기, 소비재, 화장품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스타트업, 기업가, 과학자, 연구원 등을 발굴해 투자하는 JJDC를 포함해 JJ이노베이션, J랩스 등과 같은 투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호크스 총괄은 "중국 상하이에 아태 지역 최초로 존슨앤드존슨 인큐베이션센터를 열었고, 유망 벤처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한다"면서 "혁신 아이디어를 빠른 시간에 육성하고, 지금까지 미국과 아시아 등에서 40차례 대회가 열려 71개 기업이 우승자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주목할 기업도 꼽았다. 호크스 총괄은 "웨어러블 심전도 장치를 개발한 휴이노, 의료로봇을 만든 큐렉소, 조기진단 업체 지노믹트리 등 신기술을 보유한 회사들이 있다"면서 "혁신적인 기술이 환자들의 질병 예방과 치료에 활용될 수 있도록 기회를 확대하는 것이 과제"라고 설명했다.

호크스 총괄은 "로봇 등을 적용한 수술법 변화, 조기 진단 기술 발전, 의료 데이터 수집 등 헬스케어 트렌드는 변화하고 있다. 아태 지역이 글로벌 혁신을 이끌 것이 라는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호크스 총괄은 "의료 영역에서 규제는 불가피하다"면서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할 때 혁신을 장려하는 방향으로 규제가 개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는 우수 인재, 혁신 기술에 대한 이해, 도전 정신이 있다. 아시아에서 경쟁력 있는 국가"라면서 "정부와 기업 모두 노력해 차세대 의료 기술 발전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원문: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14/2019111402793.html